이영재 심판 오심, 연이은 오심논란 억울한 오재원 이영재 심판 오심 사건

이영재 심판 오심 사건 정리입니다. 오재원은 팀이 6대0으로 앞선 6회말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경기 네 번째 타석에 들어서 상대 투수 차우찬을 상대했습니다. 오재원은 차우찬의 3구를 건드려 3루 땅볼을 만들었고, 타구는 다소 힘없이 3루쪽으로 굴러갔습니다.


이 공을 삼성 3루수 박석민이 그대로 잡아 1루로 송구했습니다. 이 송구는 원바운드로 들어갔고, 오재원의 발이 약간 더 빨랐습니다. 하지만 이영재 1루심은 아웃을 선언했고, 오재원은 심판에게 다가가며 격하게 항의했습니다.

네티즌들 사이에서는 심판 판정에 불만을 품고 거친 항의를 한 오재원 선수가 과격하게 흥분한 것은 나름 이유가 있다는 주장이 설득력을 얻고 있는데요.


누리꾼들은 6회 1루 아웃 판정을 받은 오재원의 두번째 항의에 주목합니다. 1차 항의 후 덕아웃으로 들어 온 오재원이 1루심인 이영재 심판의 도발적인 제스처에 순간 이성을 잃었다는 것이죠.


한 누리꾼은 “심판이 손가락 까딱거리면서 나오라고 하니 선수가 열 받을 수 밖에 없다”고 지적했습니다.

또 다른 누리꾼은 “오늘 경기 오재원과 이영재 심판 갈등 후 공수교대시 이영재심판이 오재원 불러서 뭐라한건데, 왜 자꾸 장면을 오재원이 먼저 달려든것마냥 리플레이하냐”며 중계 방송사를 비판했습니다.


해당 방송을 보면 두 사람이 격한 언쟁을 벌인 장면이 중계되고 있습니다. 하지만 선수를 불러 세우려는 심판의 몸짓은 확인할 수 없습니다.


심판을 옹호하는 누리꾼들은 “이영재 심판의 도발적 몸짓은 없었고, 덕아웃에 있는 선수들에게 운동장에 빨리 나와줄 것을 요청하는 정도의 손짓이었다”고 반박하고 있는데요.

연이은 프로야구 오심논란. 심판들 진짜 싹다 갈아야 되는거 아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