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디야 버블티, 하아.. 뭔가 아쉬운 이디야 버블티 후기(펄이 부족해…)

아내가 나를 위해 사온 이디야 버블티. 버블티의 최고봉 이지웨이 말고는 사실 버블티를 마시진 않는데 이디야에 버블티가 새로나왔다고 해서 한번 마셔봤다. 라지사이즈로 사오심. 가격은 5,200원. 이디야 치고는 좀 비싼편.

엄청 큰 사이즈 뭔가 마음에 든다. 

아 그런데 맛이… 맛이… 초콜렛이 엄청 진한거 같긴한데 맛이… 아 왜 초콜렛 밀크티에서 치킨맛이 날까? 그리고 펄…

버블티의 생명은 펄이다. 그런데 라이 사이즈인데도 불구하고 펄이 없다. 몇번 마시니 펄이 사라졌음. 덕분에 반 넘게 남은 버블티를 버블없이 그냥 음료만 마셨다. 아… 라지사이즈면 펄도 라지로 주셔야죠… ㅠㅠ 이디야 버블티 좀 실망…